주식 투자자가 알아야 할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지식을 담아 ‘최소한의 주식 공부’를 연재합니다. 주식이라는 자산의 근본적인 실체에서 시작해, 의사결정의 주요 원칙과 피해야 할 함정에 대해 홍진채 라쿤자산운용 대표가 독자 여러분과 함께 고민합니다. - 버핏클럽


새해 잘 보내고 계신지요?

새해맞이 새 마음 새 뜻으로 어떤 이야기를 할까 고심하다가, 투자자들의 영원한 숙제인 ‘싸다’라는 주제에 대해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우리는 투자를 하면서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싸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지요. 만 원짜리 제품을 5천 원에 샀으면 ‘싸게 샀다’고 하고, 주변 시세가 10억 원인 부동산이 9억 원에 매물로 나왔으면 ‘싸게 나왔다’고 하죠.

무언가를 싸게 사면 기분이 좋습니다. 당장 그만큼 이익을 본 느낌도 들고 (오백만 원짜리 명품 가방을 사백만 원에 샀으면 ‘사백만 원을 쓴 게 아니라 백만 원을 번 거야’라는 주장을 하기도 하지요.) 물건의 가치가 일부 훼손되더라도 ‘싸게 샀으니까 괜찮아’라는 여유로운 마음도 생깁니다.

한편으로는 ‘싼 데는 뭔가 이유가 있지 않을까?’ 하는 의심도 듭니다. 싸다고 덥석 사고 봤더니 하자가 있으면 ‘싼 게 결국 그렇지 뭐’라는 생각이 듭니다. ‘싼 게 비지떡’이라는 속담이 괜히 있는 게 아닙니다. 소위 ‘눈탱이’를 맞지 않으려면 물건을 잘 구분하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는 교훈도 얻고요.

주식시장에서는 어떤가요? ‘싼 주식’을 사야 한다는 이야기를 많이들 합니다. 반대로 ‘싼 주식은 싼 이유가 있다’고도 많이 합니다. 투자자들은 이런 이야기를 일상적으로 나눕니다만, ‘주식이 싸다’는 게 도대체 무엇인지 잘 이해하지 않으면 이러한 일상적인 대화가 많은 오류를 낳습니다.

‘싸다’는 건 도대체 뭘까요? 일반적으로는 이런 뜻으로 이야기하지요.

원래 받아야 할 가격 대비 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