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투자자가 알아야 할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지식을 담아 ‘최소한의 주식 공부’를 연재합니다. 주식이라는 자산의 근본적인 실체에서 시작해, 의사결정의 주요 원칙과 피해야 할 함정에 대해 홍진채 라쿤자산운용 대표가 독자 여러분과 함께 고민합니다. - 버핏클럽


지난 시간에는 ‘싼 것’에 대해 이야기해보았습니다. 이번에는 ‘비싼 것’에 대해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가치 대비 비싼 게 아니라, 일견 비싸 보이지만 잘 따져보면 비싼 값을 하는 물건을 명품이라 부릅니다. 주식에도 명품 대우를 받음직한 주식들이 있지요. 비싼 대우를 받아 마땅한 주식이 어떤 특성을 가지고 있는지를 안다면, 그만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을 때 좋은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한 편으로 끝날 이야기가 아니라서 앞으로 여러 편에 걸쳐서 말씀드리게 될 것 같네요. 명품의 조건은 한두 개가 아니지 않습니까, 하하.

오늘은 ‘성장’에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비싼 주식은 보통 성장성이 높습니다.

음, 먼저 여기서 비싼 주식이 뭐냐는 것도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는데요. 간단하게 PER이 평균보다 높은 주식이라고 정의합시다. (순이익이 없다면 PSR로 보아도 무방합니다.)

PER이 높은 주식은 대체로 올해나 작년의 이익 대비 내년 혹은 그 이후의 이익 성장률이 큽니다.

성장은 모두가 좋아하는 요소입니다. 그래서 가격을 비싸게 매길 수 있습니다. 한편, 성장에도 질의 차이가 있고, 그 차이에 따라서 프리미엄의 정도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성장할 것이 명백해 보이는데도 불구하고 프리미엄을 못 받기도 하지요. 이런 주식을 몇 년 동안 들고 있으면, 성장에 대한 예측이 맞았음에도 PER이 계속 낮아지면서 주가가 제자리에 있는 경험을 할 수도 있습니다.

성장을 바라볼 때 어떤 요소를 좀 더 구체적으로 고민해야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