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이라는 자산은 장기로 채권, 부동산, 금 등 다른 전통 자산군 대비 뛰어난 수익률을 보여줍니다. 믿기지 않겠지만요. 더욱 믿기지 않는 사실은, 투자 기간을 장기적으로 늘린다면 수익률의 ‘변동성’ 또한 대폭 줄어든다는 점입니다.

투자 기간을 장기로 늘렸을 때 주식은 다른 자산보다 ‘위험은 작고 수익은 더 큰’ 아주 희한한 자산이 되어버립니다. 버핏클럽의 독자라면 익숙한 이야기일 테니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익숙하지 않다면 《거인의 어깨》에 상세히 나오니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주식이 이렇게 이상하리만치 뛰어난 성과를 낼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오늘은 주식의 매우 기본적이고, 매우 중요하지만, 흔히 간과되는 한 가지 속성에 대해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이걸 이해한다면 여러분의 투자는 아주 명쾌해지고 편안해질 수 있습니다.

주식의 아주 특이한 속성 하나는 ‘이익잉여금의 내부 유보를 통한 성장’입니다. 용어가 썩 쉽진 않지요? 차근차근 살펴봅시다.

주식은 ‘기업의 자기자본에 대한 소유권’입니다. 다들 아시죠? 주식회사는 주주로부터 돈을 받아서 열심히 사업을 한 다음 남은 돈을 주주에게 돌려줍니다. 문제는 올해 얼마를 남길지 아무도, 심지어 회사 경영진조차 모른다는 점이고, 돈이 남았다 한들 그 돈을 올해 당장 전부 주주에게 돌려주지도 않는다는 점입니다. (이렇게 불확실한 점이 많으니 가격이 매일같이 요동칩니다.)

회사가 돈을 벌었으면 이제 그 돈을 돌려주면 될 텐데 당장 돌려주지 않는 이유는 무엇이죠? 어차피 돌려줘 봤자 다른 데에 투자해야 할 텐데, 차라리 지금껏 사업을 잘 해온 우리 회사에 이 돈 – 이익잉여금 – 을 남겨서 사업을 확장하는 데 쓰면 나중에 더 큰 이익으로 돌아올 수도 있겠지요. 회사가 남긴 이익이 100% 주주에게 배당되지 않고 일부 회사에 남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입니다.

주식의 ‘복리 성장의 마술’은 바로 여기에서 나옵니다. 다른 어떤 자산도, 스스로 창출해낸 현금흐름이 내부적으로 재투자되어서 새로운 성장을 만들어내지 못합니다.

채권에서는 이자가 나옵니다. 투자자가 이 이자를 재투자하려면 새로운 채권을 구매해야 합니다. 부동산 소유자는 임대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임대료를 계속 부동산에 투자하려면 다른 부동산을 구매해야 합니다. 금은요? 나에게 돌려주는 현금흐름 자체가 없죠.

주식에서도 물론 배당금이 나오긴 하고, 이 배당금을 재투자하려면 새로이 주식을 사야 합니다. 자, 여기부터가 중요합니다.

주식에서 받은 배당금을 주식에 재투자하려면 주식을 시장가격에 사야 합니다. 훌륭한 회사라면 시장가격이 장부가 대비 꽤 비싸겠지요. 배당을 하지 않고 내부에 유보하여 재투자한다면 장부가에 재투자하는 격이 됩니다. 이 차이는 어마어마합니다. 회사가 훌륭할수록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