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2022년 10월 5일 작성한 홍진채 라쿤자산운용 대표의 'Via Negativa' 칼럼입니다.


어제 저는 꽤 재미난 경험을 했습니다. 어떤 방송 촬영이었는데요. 방청객이 주식투자 관련 고민거리를 제시하고, 저를 포함한 패널들이 나름의 조언을 하는, 일종의 '고민상담소' 같은 방송이었습니다. 현장에는 다양한 투자 경험을 가진 분들이 나왔는데요. 대부분 주식투자로 손실을 보고 있었습니다.

여기서 흥미로운 두 질문이 있습니다. 어떤 한 사람은 반도체 주식에 투자했다가 큰 손해를 보고 있는데 지금이라도 과감히 빠져나와야 할지를 물었습니다. 다른 한 사람은 전기차 주식에 투자했다가 큰 손해를 보고 있는데, 지금이라도 과감히 빠져나온 다음 반도체 주식을 살 때가 아닌지를 물었습니다.

이런 자리에서 손실난 주식, 혹은 이익난 주식에 대해서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질문을 받는 일은 매우 흔합니다. 저는 그때마다 한결같이 이렇게 대답합니다. "지금 평가액만큼이 현금이라면, 그 금액만큼 이 주식을 다시 살 건가요?" 대답이 '그렇다'라면 포지션을 유지하시고, '아니다'라면 원하는 포지션만큼 줄이면 됩니다. 대답이 떠오르지 않는다면 애초에 잘못 산 것이니 주식을 계속 보유할 자격이 없습니다.

《주식하는 마음》 3장 3절 '원점에서 다시 고민하기' 파트에서 이 내용을 상세히 다룬 바 있습니다. 우리는 언제나 물타기, 불타기, 손절, 익절을 고민합니다. 이 네 가지 질문에는 모두 '나의 매입 단가 대비 수익률'이라는 지표가 의사결정의 중요한 요소로 함축되어 있습니다.

사회학에는 '경로의존성'이라는 용어가 있습니다. 갈림길에서 A와 B 두 가지 경로가 있을 때, A가 완전히 더 우월한 선택지라 하더라도, 행위자가 지금까지 어떤 길을 걸어왔느냐에 따라 B를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이렇듯 '현시점에서의 미래'만을 바라보고 의사결정을 하는 게 아니라, '과거에 걸어온 길'이 의사결정의 주요 변수로 작용하는 현상을 '경로의존성'이라고 합니다.

투자의사결정을 할 때에는 현시점에서 미래의 시나리오별 확률분포를 그려야 합니다. 그 과정에서 '나'라는 특정 1인의 '매입단가'가 미치는 영향은 어느 정도일까요? 수십 수백만 명의 주주 중 한 명의 투자자가 얼마에 이 주식을 샀는지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관심을 기울일까요? 그 한 명이 '나'라는 이유로, 그 한 명의 '매입단가'가 미래 확률분포 추론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일은 분명 비합리적입니다.

다시 아까의 방송으로 돌아가봅시다. 반도체 주식에 투자했다가 손해를 본 A는 반도체에서 손을 털고 나와야 하는지 아닌지를 고민합니다. 그에게 반도체 주식은 커다란 아픔을 준 존재이고, 어떻게 이 아픔을 지워버릴 수 있을지를 고민합니다. 한편 전기차 주식에 물린 B에게 반도체 주식은 기회의 땅입니다. 반도체는 현대 사회의 쌀과 같은 존재라 없어지지 않을 텐데, 이렇게 당장 망할 것처럼 주가가 빠져 있으니, 여기서 잘 '줍줍'해서 주가 상승을 누린다면 상당히 멋있는 투자 아니겠습니까.

같은 대상을 바라보는 두 사람의 관심사가 현저히 다른 이유는 두 사람이 걸어온 경로 때문입니다. A는 반도체에서 이미 아픔을 보았고, B는 그러지 않았죠. B에게는 전기차 주식이 아마도 A에게 반도체 주식 같은 역할을 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주식시장을 떠나 있던 C는 "지금이 주식을 시작하기 좋은 때 아닌가요?"라는 질문을 했습니다.

지금 주식시장은 공포가 일상화되어 있고, 주가 상승도 별로 반기지 않는 분위기가 팽배합니다. "어차피 또 좀 이러다 말 거야." "난 관심 없어." "아직도 주식 같은 거 하니?" "난 도박 안 좋아해." 이런 이야기를 일상에서 접할 수 있지요.

오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지금이 바닥이니, 매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둥의 이야기를 하려는 게 아닙니다. 그렇게 '타이밍'을 노리고 들어온 사람은 언제고 타이밍이 어긋났을 때 또 당황합니다. 타이밍이 맞아도 문제인데, 맞힐수록 자신감에 차서 베팅 금액을 늘려가거든요. 타이밍은 결국 한 번은 반드시 틀리게 마련입니다. 베팅 금액이 커질수록 그 한 번의 타격으로 다시는 게임에 복귀할 수 없게 될 수도 있습니다.